심석희 문자메시지로 2018년 충돌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심석희(가운데)와 최민정(가운데)이 2018년 2월 22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전에서 충돌하고 있다. [중앙일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코치에게 보낸 일련의 문자메시지에 팀원들을 향한 모욕과 일부에서 경기조작에 대한 언급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심 선수는 최민정, 김지유, 이유빈, 김아랑과 함께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최고 선수 중 한 명이다. 

파워볼 받치기솔루션

심 선수와 최 선수는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심 선수는 올림픽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 최 선수는 금메달 2개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주 한 온라인 매체는 심 선수가 평창올림픽 당시 감독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보도했다. 

이 문자메시지는 현재 심 선수를 성폭행하고 폭행한 혐의로 수감 중인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변호인단 의견서 작성의 일환으로 공개됐다.

심 선수의 문자 메시지에는 최 선수를 ‘여성 스티븐 브래드베리’로 만든다는 언급 등 최 선수와 김 선수에 대한 모욕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

마지막 발언은 호주 쇼트트랙의 스티븐 브래드베리를 지칭한 것으로 2002년 동계 올림픽 남자 1000m 도중 상대 선수들이 모두 무더기로 추락해 막판에 넘어지면서 금메달을 땄다.

최 감독이냐, 브래드베리를 처음 꺼낸 감독이냐를 두고 보도가 엇갈리는 가운데 최 감독이 경합 도중 넘어지게 하거나 심 선수가 승리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말을 아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스티븐 브래드베리가 2002년 레이스에서 우승한 사람이기 때문에, 그것이 실제로 메시지의 의미였는지 아닌지는 여전히 불명확하다.

코멘트가 심각했는지 심석희 선수와 최 선수는 2018 평창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전 마지막 코너를 틀다가 넘어졌다. 

비디오 판독 끝에 심 선수가 실격 처리됐고 최 선수는 메달 획득을 놓쳐 4위를 차지했다.

당시 팀 동료들 간의 불운한 충돌로 보였던 것은 심 선수가 고의적으로 최 선수를 스케이팅했을 수 있다는 의혹으로 소급 조사되고 있다.     

심 후보는 2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미숙한 태도와 말 선택으로 실망과 상처를 준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감독과 최 감독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심씨는 이번 충돌이 의도적이었다고 부인했다.   

그는 “집에서 올림픽에 출전하는 게 꿈이었다. 나는 올림픽 결승전에서 고의로 다른 사람을 넘어뜨리거나 넘어뜨릴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나는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 최나연은 나와 함께 밖에서 스퍼트를 하는 것을 좋아한다. 

우리는 그 과정에서 충돌하고 넘어졌다. 수사 결과 이것이 오해라는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경주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스포츠뉴스

한편 심 선수는 진천선수촌에서 더 이상 다른 팀원들과 머물지 않고 다음 주 월드컵 시리즈 명단에서 제외된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한국대표팀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심 선수에 대한 의혹의 사실 여부를 떠나 쇼트트랙 개인기 못지않게 팀워크가 중요한 만큼 평소 모습으로 복귀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