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순찰대는

강아지 순찰대는 더 안전하고 깨끗한 이웃을 위해 강아지를 동원합니다.
4살 도베르만 믹스인 찹살은 서울 강동구에서 가장 바쁜 강아지로 개의 꿈 같은 삶을 살고 있다.

그는 하루에 네 번 이상 산책을 갑니다. 기상 후, 아침 식사 후, 인간 엄마가 사무실에 가기 전, 자기 전 등 시간이

허락한다면 더 많이 갑니다.

강아지 순찰대는

파워볼사이트 Chappssal의 걸음걸이가 다른 사람과 다른 점은 이 개새끼가 보도를 걸어갈 때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서울강아지순찰대원으로서 길에서 문제를 킁킁킁거리며 동네를 더 안전하고 깨끗한 곳으로 만드는 데 일조하면서 꼬리를 흔드는

비트를 놓치지 않습니다.more news

주황색 조끼에 ‘서울강아지 순찰대’라고 쓰고 목줄에 이름을 새긴 강동구민들은 찹쌀이 가는 곳마다 그를 알아보게 된다.

순찰대원이자 Chappssal의 주인인 Lim Borah는 Korea Times에 “사람들은 내가 강아지와 함께 있기 때문에 대화를 시작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쉽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웃 사람들은 그녀에게 순찰에 참여할 수 있는지 묻고 농담으로 Chappssal에게 그가 일에 대해 얼마를 받고 있는지 묻습니다.
또 다른 강아지 순찰대원 보들(2살 빠삐용 믹스)은 여동생을 학교에 데려다 줄 때 호기심 많은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있습니다.

또 다른 순찰대원이자 보들 주인인 손가현 씨에 따르면 그는 범죄 피해를 입은 아이들을 잘 살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아이들에게

개와 의사소통하는 법을 가르치는 예의 바른 조련사이기도 하다.

서울강아지순찰대는 강동구에 사는 강아지 주인 50명으로 구성된 단체로, 일상의 산책을 이웃을 지켜주는 봉사활동으로 자원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올 5월부터 그들은 잠재적인 위험을 감지하고 동료 주민들을 찾고 말 그대로 거리를 깨끗하게 유지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강아지 순찰대는

자원봉사자들은 인근 경찰서에 직접 신고하거나 AI 기반 행정서비스인 서울톡을 이용해 문제를 처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강민준

검사에 따르면 지난 5월과 6월 총 715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자원 봉사자들은 몇 년 동안 그곳에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지역과 더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느낀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순찰을 돌던 경찰관들과 달리 주민들은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더욱 애정을 갖고 돌본다고 한다.

1994년부터 강동구에 거주해 온 임씨는 순찰대에 합류하기 전까지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을 거의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순찰대원이 아니었다면 지나쳤을 남자에게 도움을 주던 어느 날을 기억합니다.

“요전날 챨살과 산책을 하다가 한 남자가 옆에 있는 상태가 안 좋은 강아지를 봤어요. 평소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강아지에 대해

이런 저런 말을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순찰대원으로서 저는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강아지를 수의사에게 데려간다고 합니다.

그와 이야기하다가 정신 장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강아지를 수의사에게 데려가려면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하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라고 임씨는 말했다.

임씨는 남자의 경비를 무너뜨린 것은 찹살과 서울강아지 순찰 조끼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임씨에게 순찰에 대한 질문을 쏟아붓고 강아지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림은 순찰이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을 믿게 되었다고 말했다.